먹부림특급 신대방 삼거리역 온누리에 돈까스 먹부림특급

오늘은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신대방 삼거리역의 온누리에 돈까스집에 갔던 포스팅을 쓰겠습니다.

전에도 간적은 있었는 데 카메라를 안 가져가서 이제야 블로깅을 하네요.

언제나 첨부해드리는 지도 입니다.

신대방 2동 주민센터의 맞은편을 보시면 바로 찾을수 있습니다.

가게 안 사진

대왕 돈까스를 성공한 분의 사진이 걸려있네요.

그 안 쪽에는 매운(디진다 돈까스)것을 성공한 사람의 사진이 걸려있습니다.

더욱 더 안쪽에는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.

메뉴판은 천장에 붙어있습니다. 특이합니다. -.,-;

도전 메뉴의 가격은 따로 책정되는 거 같습니다. 점보의 경우 15000원 인 듯...

저는 그냥 돈까스를 시켰습니다.

돈까스와 같이 나오는 국물.

쯔유국물을 조금 희석한 후 설탕을 좀 탄 듯한 맛이 나네요.

그냥저냥 입니다.

주방쪽 사진

특별한것은 없는 주방이네요.

돈까스가 나옵니다.

깍두기는 셀프입니다만 제가 깍두기를 거의 안 먹기 때문에 정말 조금만 올려놓았습니다.

저것도 안 올려 놓으려다가 사진 찍으러 왔기 때문에 그냥 올려 놓았습니다.

얇은 순살 돈까스

개인적으로는 일식 돈까스는 사보텐이

-

http://dasu7422.egloos.com/1580155

한국식 돈까스는 집 근처에 있는 수제돈까스 집이

-

http://dasu7422.egloos.com/1701208

가장 나았었습니다.

하지만 단가가 완전히 다르므로 맛만으로 평가할수는 없겠죠.

개인적으로는 얇고 넓은것 보다는 작아도 두꺼운 일본식 돈까스를 좋아하기는 합니다. -ㅁ-;

먹다 보면 시식이라면서 디진다 돈까스를 먹어보실거냐고 물어옵니다.

전 매운걸 못 먹기 때문에

"가장 작은걸로 1조각만 주세요." ^ㅅ^

라고 했습니다. (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니 별로 작지는 않았던거 같아... 날 엿먹이고 싶었던걸까? -.,-;)

이게 문제의 디진다 돈까스

전 소심한 치킨이기 때문에 물에 행궈서 반을 잘라서 먹으려 했습니다.

만약 먹어진다면 그냥 나머지 반은 생으로 먹으려구요.

그런데...

물에 행군다음 먹어도 뒤집니다. -.,-;

생으로 먹을 생각따위는 안드로메다 성계로 날아가 버리고 나머지 한입을 먹을까 말까 고민하다 행궈서 먹기는 했습니다.

아니 근본적으로 물에 행궈서 매운맛이 덜해지는지도 잘 모르겠음.

다음에 또 먹어볼꺼냐고 물어보면 그 때는 안 먹는다고 하겠습니다. ^ㅅ^;


평가 들어가겠습니다.

가격
95
정말 착합니다.
카드의 일반 소매점 수수료가 2%라는 글을 보고 모든 음식점의 식대를 왠만하면 현금으로 그냥 냅니다만
가격에 불만을 말할수 있는 사람은 없을거라고 생각합니다.


85 
맛도 좋은편입니다만 돈까스의 마지막 한계인
"먹다보면 배부르면서 물린다."
는 극복하지는 못했습니다.


90
기름에 튀긴 음식이 그렇지 않은 음식보다 훨씬 큰 포만감을 느끼게하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죠.
배부릅니다.

총평
90
저렴하고 먹을만한 맛을 자랑합니다.

디진다를 드시면 정말 디져서 하늘로 승천할수 있으므로 처음 갔을때 도전메뉴는 절대 시키지 마시기 바랍니다. -.,-;


잘 보셨으면 리플 주시고 가시면 감사하겠습니다.




덧글

  • Bewitcher 2012/10/08 13:47 #

    유명은 하지만 한번도 갈 생각을 못해봤네요. ㅎㅎ 저는 개인적으로 일식돈까스는 '긴자 바이린', 한국식 돈까스는 '정광수의 돈까스 가게' 가 제일 좋았던거 같아요. ㅎㅎ
  • 다슈군 2012/10/08 16:57 #


    Bewitcher 님의 블로그를 대강 훝어봤는 데 맛있는 거 많이 드시고 다니셔서 여기 음식은 아마 입맛에 안 맞을거 같아요.
    여기는 가격에 비해 착하고 질 좋은 음식점이지 맛이 너무 좋아 승천하는 그런데는 아닙니다. -.,-;(디진다를 드시면 다른의미로 승천은 가능하지만...)
    혹시 가보실거면 참고하시길...
  • 쉬프륑리 2012/10/08 16:07 #

    2년 전에 가서 아는 오빠가 대왕돈까스 도전했다가 실패해서 제가 돈 낸 거기 군요. 그래도 맛있더라구요. 남긴 돈까스가 아까웠지만요 ㅠㅠ
  • 다슈군 2012/10/08 16:54 #

    무슨 약점을 잡히셨길래 식대를 대신 내주시는 관곈지 궁금해지네요. -.,-;
  • 쉬프륑리 2012/10/08 18:23 #

    약점은 아니고 은혜 입은게 있어서 점심 산댔는데 하필 실패했을 때 돈이 만 오천원 쯤 됬던거죠. 패닉이었어요.
  • 百香 2012/10/08 17:34 #

    디진다를 먹으면 정수기 옆에서서 드럼으로 퍼마셔야지 그 매운 기가 가십니다.(실제 경험담)
    드럼은 너무 했고, 정말 정수기 옆에 서서 계속 퍼마셔야 했습니다.
  • 다슈군 2012/10/08 21:01 #

    전 물을 그냥 입안에 머금고 있었습니다.
    마셔도 그 때 뿐이니 배까지 빵빵한 상태에선 차라리 입에 물고 있던게 낫더라구요.-ㅁ-;
  • 용키 2012/10/08 17:34 #

    우와 얇은 돈까스 좋아하는데 맛나겠네요. 잘보고 갑니다^^
  • 다슈군 2012/10/08 21:01 #

    취향을 탈수 있습니다.
    사실 "맛"만 본다면 더 위의 세계도 있기 때문에...
  • 정호찬 2012/10/08 18:15 #

    제발 돈가스 나올 땐 즉석 식품이라도 좋으니 장국 말고 스프 좀 줘(...)
  • 다슈군 2012/10/08 21:02 #

    스프던 장국이던 된장국이던 뭐 딱히...
    전 그다지 개의치 않는 편입니다만 댓글다신분은 스프파 신가 보네요.
  • 네리아리 2012/10/08 18:56 #

    제가 아는선에서는 물은 매운맛을 중화시키지 못한다고 알고 있습니다
  • 다슈군 2012/10/08 21:03 #

    넘기면 그 때 뿐이죠.
    그래도 안 마시면 더 고통스럽기 땜에 물이라도 마시고 입에 물고 하는수 밖에... -ㅁ-;
  • 음헬헬 2012/10/08 19:04 #

    매울 땐 새콤 달콤한 오렌지주스나 쿨피스가 좋죠 물은 입안에 있을 때만 괜찮고 삼키면 다시 매워져서 비추..
  • 다슈군 2012/10/08 21:04 #

    어디에선가 매운거 중화하는 식재료를 본거 같은데 지금 당장은 기억이 안나네요.
  • 지네 2012/10/08 21:05 #

    매운 걸 해결하고 싶을 때는 흰 우유를 사서 입을 헹군 후 뱉어내는 쪽이 제일 깔끔합니다. 뱉어내고 나면 빨간 캡사이신이 우유에 녹아 있는 광경을 목도하게 되죠.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